digital Archive

사진기록

5.19 포스텍 의사과학자 양성 출범식

 

 

경북도포항시POSTECH, 의사과학자 양성 한 목소리

- 19일, 의사과학자 양성 출범식 개최 - 

- 2023년 개원 의과학대학원도 공개 -

 

- 도ㆍ포항시ㆍ포스텍, 차별화된 의사과학자 양성 본격화 -

 

교육보국(敎育報國)의 뜻으로 세워진 POSTECH(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무환)이 의사과학자 양성을 통한 의료보국(醫療報國)에 나선다. 

 

경상도, 포항시, POSTECH은 19일 포스텍 융합연구동에서 과학‧의료계 인사들과 함께 의사과학자 양성 출범식을 개최하고 2023년 개원하는 의과학대학원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의사과학자는 기초과학과 공학을 기반으로 의학지식을 갖춘 과학 혹은 공학과 의학의 융합분야를 중심으로 연구를 수행하는 의사를 의미한다.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의 절반이 의사과학자일 뿐 아니라, 코로나19 백신 개발 역시 이 의사과학자들이 주도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POSTECH은 급속한 초고령 사회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방사광가속기, 세포막단백질연구소 등 우수한 바이오분야 인프라를 기반으로 2023년부터 의과학대학원을 개원하고 다양한 배경을 가진 의사과학자를 양성하겠다고 지난해 발표했다. 

 

이에 경북도와 포항시도 함께 공학 기반의 연구중심 의대 설립에 적극적으로 나서왔다.

 

이날 공개된 의과학대학원은 융합대학원 내에 설치되며, 의사면허 소지 여부와 관계없이 진학할 수 있는 의과학과 의공학 중심의 대학원 과정이다. 

 

이 과정은 POSTECH이 목표로 하고 있는 공학 기반의 연구중심 의대 설립을 위한 첫 단계이다.

 

POSTECH은 기존 학과와 연계한 학제간 융합 교육과 연구를 통해 다양한 의료 수요를 충족하는 한편, 바이오‧헬스산업의 육성과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강성조 경북도지사 권한대행은 “지방경쟁력이 곧 국가경쟁력이다. 그 중심에는 어김없이 대학이 있으며, 포스텍은 국내 최고 수준의 인재를 배출하는 바이오산업의 중추이다”며“미래 바이오산업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임상경험이 풍부하고 의료지식을 갖춘 의과학자를 양성해야 한다. 도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