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상북도 SNS 바로가기

  • 페이스북
  • 블로그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유튜브

문화/관광/음식....

  1. Home
  2. 문화/관광/음식>도립예술단>공연안내>공연소개

공연소개

제목
[국악단]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제153회 정기연주회
  • 등록일2021-03-11 09:35:08
  • 작성자 관리자
내용
새바람 행복 경북! 경상북도는 당신과 함께 청렴한 세상을 약속합니다. , 전석 무료초대 / 경상북도 도립 국악단 제153회 정기연주회, 2021년 신춘음악회 별을 그리는 꽃의 노래 여명(黎明)  / 동해안 별신굿 주제에 의한 관연악-용상(龍狀), 별을 그리는 꽃의 노래-여명(黎明), 18현 가야금 협주곡-우륵의 춤, 성악을 위한 국악관현악 - 새타령, 거문도 뱃노래, 우정의 노래, 쌍화점, 사물놀이를 위한 관현악 -신모듬 3악장 / 상임지휘자 이정필, 사회·노래 박애리, 18현 가야금 김유선, 테너 최덕술, 소프라노 이윤경,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사물팀 / 2021. 3. 25(목) 19:30 고령 대가야문화누리 우륵홀 / 주최·주관_경상북도, 고령군,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 공연문의_054)955-3832, 054)950-7014 / ※ 본 공연은 전석무료 선착순 입장입니다. 코로나19방역지침 : 마스크착용, 좌석한칸 띄어앉기, 출입시 발열체크 및 문진표 작성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제 153회 정기연주회, 2021년 신춘음악회 별을 그리는 꽃의 노래 여명黎明 / 프로그램 PROGRAM_동해안 별신굿 주제에 의한 관현악 용상(龍狀) - 2020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위촉초연곡 작곡 정송희, 별을 그리는 꽃의 노래 여명(黎明) - 2020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위촉초연곡 작곡 이지영 노래 박애리, 18현 가야금 협주곡 우륵의 춤 - 작곡 황의종 18현 가야금 김유선, 성악을 위한 국악관현악 새타령, 거문도 뱃노래, 우정의 노래, 쌍화점 - 테너 최덕술 소프라노 이윤경, 사물놀이를 위한 관현악 신모듬 3악장 - 작곡 박범훈 꽹과리 박정덕 징 송근영 장구 정환석 북 박성민 / 출연자 PROFILE_ 상임지휘자 이정필 :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음악학과 졸업(지휘전공), 진주시립국악관현악단 지휘자 역임, 국립부산국악원 연주단 예술감독 역임,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수석지휘자 역임, 현)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상임지휘자 / 사회·노래 박애리 : 중앙대학교 한국음악학과 졸업 및 동대학원 졸업,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 이수자, 제46회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명창부 대상(대통령상), 제37회 한국방송대상 국악인상 수상, 2010 한민족 문화예술대상 젊은 작가상 수상, 2013 KBS국악대상 판소리상 및 대상 수상 / 18현 가야금 김유선 : 영남대학교 음익학 박사(DMA), 사)금암 김병호류가야금산조 보존회 회원, 사)한국가야금연주가협회 회원, 경기가야금양상블 동인,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가야금수석 / 테너 최덕술 : 경북대학교 예술대학 성악과 졸업, 독일 국립 뒤셀도르프 음대 대학원 졸업(Diplom), 이태리 로마 아르츠 아카데미아 졸업(Diploma), 유럽,중남미,아시아,한국에서 1,000여 회 음악회 출연, 현)대구 성악가협회 부회장, 경북대 최고경영자 과정 외래교수 / 소프라노 이윤경 : 계명대학교 성악과 및 동대학원 졸업, ROMA ALDM, ROMA ARENA 아카데미아 졸업, 이탈리아 음악협회 정회원 역임, 국립오페라단 및 국내 외 극장에서 주역 출연, KBS 열린음악회, 불후의 명곡, 더콘서트 출연, 계명대학교 공연예술대학 초빙교수 역임 /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사물팀 : 위_박성민,정환석,박정덕,송근영,김무환 / 아래_배주원,박봄이
- 공연명 :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제153회 정기연주회
- 공연일정 : 2021. 3. 25. (목) 19:30
- 장    소 : 고령 대가야문화누리 우륵홀
- 주최/주관 : 경상북도/고령군,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 관 람 료 : 전석초대(무료)
- 공연내용 (사회 : 박애리)
 
1. 동해안 별신굿 주제에 의한 관현악 / 용상(龍狀)
작곡: 정송희
2020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위촉초연곡

역병을 쫒는다는 상징적 의미를 지닌 처용 설화에서 모티브를 얻어 구상하였다. 동해안별신굿의 푸너리장단을 기본으로 다양한 변주가락이 서서히 고조되면서 끊임없이 살아 움직이는 역동적이고 상서로운 기운의 응집을 나타내었다. 여기에 꿋꿋하면서도 애절한 정서를 지닌 메나리선법에 의한 주제 선율이 대위적으로 전개되며 점차적으로 드러나는 동해의 위엄과 기상에 이르는 과정을 표현하였다. 이를 통해 전 세계가 마주한 아픔을 물리치고 상생과 복의 상징인 용의 형상을 드러내는 음악굿으로, 다가오는 새해를 맞이하며 희망의 염원을 담고자 하였다. 


2. 별을 그리는 꽃의 노래 / 여명(黎明) 
작곡:이지영  노래:박애리    
2020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위촉초연곡
                                                      
제1막 낙화유수
제2막 바람 아니 불었어도
제3막 여명

천년신라를 빛내며 저물어간 가야의 여명은 여전히 살아 숨쉬는듯하다. 대가야의 옛 고향 ‘고령’에 위치한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초연위촉곡 “여명(黎明)” 은 요석공주와 원효의 설화에 바탕을 두고 작곡가와 청중이 머무르는 시대의 새로운 이야기로 풀어내었다. 바람이 불지 않았다 하더라도 결과는 그러하였을 것이라는, 마음가짐에 대한 가르침과 깨달음을 통해 어지러웠던  민심을 하나로 모으는 데에 힘썼던 성인이 있다. 많은 교리들 가운데 ‘마음’에 관여한 일심사상을 현시대에 조명해보고자 작사하였고, 정가(正歌)의 선법과 발성을 차용하여, 正歌의 대중으로의 전달에 무게를 실어 작곡하였다. 판소리와 정가, 민속악과 정악의 만남을 통해 대중 속으로 한발 더 나아갈 수 있는 장르에의 고민도 함께 담아 작곡하였다. 

1악장 낙화유수는 저무는 해, ‘대가야’의 멸망과 어지러웠던 시대를 담고 있다. 

2악장 바람 아니 불었어도는 요석과 원효의 대화 중, 꽃잎이 떨어짐을 보고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에 따라 세상을 읽는 법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일심’에 대한 내용을 노래로 표현한다. 

3악장 여명은 ‘꽃’이 노래하면 세상이 향기롭고, 민중이 행복하면 나라의 미래가 희망찰 것임을 표현하고 있다. 별을 그리워하는 꽃의 노래, 세상을 품고 다스렸던 별이 머무르던 때를 그리워한다. 


3. 18현 가야금 협주곡 / 우륵의 춤
작곡:황의종 / 18현 가야금:김유선

김상훈 시인의 詩 우륵의 춤을 읽은 감흥을 18현 가야금 협주곡으로 작곡한 곡이다. 천년이 넘는 세월 동안 우리의 산하를 노래한 가야금 소리를 우륵을 통해 되살려 본다. 세상에 있는 아프고 애저린 소릴랑은 죄다 한데 묶어 열두 줄 가얏고에 실어 흐느껴도 설움은 마디마디 더욱 에이는 듯 피맺혀 마침내 우륵은 노래하고 춤추었다.


4. 성악을 위한 국악관현악 / 새타령, 거문도 뱃노래, 우정의 노래, 쌍화점
테너:최덕술 / 소프라노:이윤경

한국가곡 / 새타령, 거문도 뱃노래
가곡이란 그 나라 민족 정서와 예술성이 짙게 밴 고유의 성악곡을 말한다.

모국어로 된 시를 노래말로 한다는 점에서 세계적으로 몇 나라 안되는 희귀한 전통이다.

한국 가곡이 독일, 이태리 가곡과 구분되는 것은 한국어, 한국 시를 노래말로 한다는 점이다. 비록 서양 음악의 구조와 원리를 따랐지만, 외형미를 추구하는 서양 음악과는 달리 우리 가곡은 안으로 녹아들고 여음에서 우러나는 우리 특유의 정서가 있다. 무엇보다도 한국 가곡은 단순한 음악 쟝르의 차원을 넘어 민족의 노래로서 그 시대의 희노애락을 같이 해왔다.


우정의 노래
이 곡은 축배의 노래라고도 하는데, 베르디의 오페라 라트라비아타중에 나오는 곡이 더 알려져 있다.  미국 동북부에 있는 메인 주립대학에서 Stein Song 으로 불리며 응원가로 불리어 온 곡이다. 

쌍화점
고려 충렬왕 때 지어진 고려가요 또는 향악곡이다. 당시의 퇴폐적이고 문란한 성윤리를 노골적으로 그린 노래이다. 궁궐에서 무용과 어우러져 성황리에 공연되곤 했다. 술과 잔치를 즐기는 충렬왕의 취향에 맞아 이미 1279년(충렬왕 5년)에 공연이 시작됐다는 설도 있다. 고려사악지에 따르면 개경과 전국에서 뽑힌 기생들에게 남자 옷을 입히고 이 노래를 공연했다고 한다.


5. 사물놀이를 위한 관현악 / 신모듬 3악장
작곡:박범훈 / 꽹과리:박정덕 징:송근영 장구:정환석 북:박성민 

이 곡은 1986년 초연된 이래 동서양 악단이 막론하고 가장 많이 연주하고 사랑받는 곡 중 하나이다. 1978년 결성되어 큰 인기를 모았던 사물놀이를 국악관현악과 협연하도록 작곡된 것으로, 첫째거리‘풍장’ 둘째거리‘기원’ 셋째거리‘놀이’등 3개 악장으로 구성된다. 전 곡 50여분의 방대한 곡으로, 오늘은 셋째거리‘놀이’만 연주하는데 짧은 도입부에 이어 흥겨운 삼채와 휘머리 가락이 중심이 되어 짜여져 있으며 가장 많이 연주되는 이 3악장만으로도 무대 전체는 거대한 춤판과 같은 역동성과 신명이 넘친다. 오늘 연주는 경상북도 도립국악단 사물팀이 뛰어난 기량으로 관객 여러분의 가슴에 오래도록 커다란 울림을 남길 것 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담당부서 :
 도립예술단
전화번호 :
 053-324-7279